너는 어떤 씨앗이니?- 그림책이 참 좋아 11

In stock
SKU
1374021512
Special Price $17.00 Regular Price $22.00
너는 어떤 씨앗이니?- 그림책이 참 좋아 11 is available to buy in increments of 1
Quick Overview
  • 영역: 창작그림책
  • 연령: 3세이상
  • 구성: 양장본 | 40쪽 
  • 작가: 최숙희
  • 출판사: 책읽는곰
  • 배송: 단행본 두권이상 무료배송

Secured and trusted checkout with

그림책이 참 좋아 시리즈 11권. <너는 기적이야>, <괜찮아>의 최숙희 작가가 세상 모든 아이들에게 건네는 따뜻한 격려의 메시지를 담은 그림책이다. 모란이나 연꽃처럼 화려한 꽃은 더욱 화려하게 표현하고, 민들레나 섬꽃마리처럼 작고 가냘픈 꽃은 그 소박하고 수수한 아름다움을 드러내도록 하는 우리 그림의 표현 기법을 살려 그림을 그렸다.

‘모든 아이들은 저마다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씨앗’이라는 말은 어쩌면 우리에게 너무도 익숙한 비유이다. 하지만 이 익숙한 비유에 담긴 소중한 진실을 우리는 자주 잊어버리곤 한다. 작가는 노랫말 같은 글과 아름다운 그림을 통해 다시 한 번 이 소중한 진실을 일깨워 주고자 한다.

작가는 세상 모든 씨앗이 지닌 아름다운 가능성을 노래하듯 들려주다가, 책의 마지막에 이르러서 조금은 단호한 목소리로 ‘선언’한다. “그래, 너도 씨앗이야. 꽃을 품은 씨앗.” 그리고 다시 아이들에게 묻는다. “너는 어떤 꽃을 피울래?” 아울러 우리 어른들이 혹시 아이들에게 똑같이 매끈매끈 잘생긴 씨앗이기를 바라지는 않는지, 똑같이 남들보다 튀는 화려한 꽃이기를 바라지는 않는지 되짚어 보도록 한다.

 



씨앗이 씨앗이 / 바람에 흩날리던 씨앗이
거친 들에 뿌리 내려 / 민들레로 피었네.

씨앗이 씨앗이 / 쪼글쪼글 못생긴 씨앗이
온 마을에 향기 가득 / 수수꽃다리로 피었네.

(중략)

그래, 너도 씨앗이야. / 꽃을 품은 씨앗.
너는 어떤 꽃을 피울래?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겨레 신문 2013년 5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최근작 : <너는 어떤 씨앗이니?>,<곤지곤지 잼잼>,<커다란 알 하나> … 총 49종
소개 :
서울대학교에서 산업미술을 공부하고 그림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림책 작가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 살아오면서 느끼고 경험했던 것들을 특유의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그림에 담아 수많은 독자들과 소통해 왔습니다. 그림책 《괜찮아》가 초등학교 1학년 교과서에 실렸으며, 2007년 스웨덴 국제도서관 초청 작가, 2005년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고, 2000년 보림창작그림책공모전과 2002년 아시안 일러스트레이션 비엔날레에서 입상했습니다. 쓰고 그린 그림책으로 《너는 어떤 씨앗이니?》, 《모르는 척 공주》, 《엄마가 화났다》, 《너는 기적이야》, 《곤지곤지 잼잼》, 《열두 띠 동물 까꿍 놀이》, 《누구 그림자일까?》, 《괜찮아》, 《나도 나도》, 《내가 정말?》, 《하늘 아이 땅 아이》 들이 있습니다.

그림책 작가 최숙희가 세상 모든 아이들에게 건네는 따뜻한 격려의 메시지.
저마다 다른 색깔 다른 모양의 꽃을 피울
소중한 씨앗 같은 아이들을 위한 희망의 노래!

온 마을에 향기를 퍼뜨리는 수수꽃다리,
따가운 햇살에도 퍼붓는 비에도 지지 않는 봉숭아,
누구라도 마주보며 빙긋 웃어 주는 접시꽃…….
나는 어떤 꽃을 품은 씨앗일까?

씨앗을 심고 꽃을 피우며 만든 그림책,
우리 민화의 아름다움을 살려 만든 그림책

몇 년 전 작가는 산비탈에 지어진 건물에 아늑한 작업실을 마련했습니다. 건물 뒤편에 손바닥만 한 빈 땅이 있어 주인에게 농사를 지어도 되겠느냐고 허락을 구했지요. 주인은 선선히 허락을 해 주었고, 작가는 초짜 농사꾼답게 욕심껏 갖가지 씨앗을 뿌렸습니다. 나중에는 어떤 씨앗을 뿌렸는지조차 헷갈릴 만큼이요. 시간이 흘러 씨앗을 뿌린 자리에서 자그마한 떡잎들이 뾰족뾰족 고개를 내밀었습니다. 새싹들은 앞 다투어 줄기를 뻗고 잎을 내밀며 손바닥만 한 공간 안에서 제자리를 잡으려고 애를 썼습니다. 작가는 자라나는 새싹들을 지켜보며 시간이 얼마나 지나야 이 녀석들이 봉숭아, 나팔꽃, 채송화, 분꽃 들을 피워 낼까 조바심이 났답니다.
씨앗이 싹을 틔우고 잎을 내밀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일은 사계절 내내 자연스럽게 이루어집니다. 하지만 몸을 낮추어 주의 깊게 바라보지 않으면 눈에 잘 들어오지 않지요. 나태주 시인이 널리 알려진 시 ‘풀꽃’에서 노래했듯, 자세히 보아야 예쁘고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기 마련입니다. 이제 작가는 손바닥만 한 텃밭에 직접 심은 꽃들뿐만 아니라 지천에 널린 자그마한 풀꽃부터 거리의 화단에 심어 놓은 팬지나 국화 같은 화려한 꽃들까지 온갖 꽃에 관심을 두게 되었습니다. 꽃들은 모두 제각각이라 조그마한 꽃, 커다란 꽃, 소박한 꽃, 화려한 꽃, 일찍 피는 꽃, 늦게 피는 꽃…… 저마다 너무도 다른 특징을 지녔습니다. 작가는 이렇게 마음속에 크게 자리하게 된 온갖 꽃들을 그림책 속에 담아 보고 싶어졌습니다. 두 해 전부터 민화 교실에 다니면서 배운 우리 옛 그림의 표현 기법을 사용해서요. 모란이나 연꽃처럼 화려한 꽃은 더욱 화려하게 표현하고, 민들레나 섬꽃마리처럼 작고 가냘픈 꽃은 그 소박하고 수수한 아름다움을 드러내도록 하는 데는 우리 그림의 표현 기법이 참 잘 어울렸지요.

이 땅의 모든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너는 꽃을 품은 씨앗이야.”

작가는 꽃과 씨앗에 관한 그림책을 준비하면서, 이제 막 대학생이 되어 엄마 품을 떠나려 하는 아들과 도서관이나 초등학교를 방문하면서 만난 수많은 아이들의 눈빛을 떠올렸습니다. ‘모든 아이들은 저마다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씨앗’이라는 말은 어쩌면 우리에게 너무도 익숙한 비유입니다. 하지만 이 익숙한 비유에 담긴 소중한 진실을 우리는 자주 잊어버리곤 합니다. 작가는 노랫말 같은 글과 아름다운 그림을 통해 다시 한 번 이 소중한 진실을 일깨워 주고 싶었습니다. 아울러 우리 어른들이 혹시 아이들에게 똑같이 매끈매끈 잘생긴 씨앗이기를 바라지는 않는지, 똑같이 남들보다 튀는 화려한 꽃이기를 바라지는 않는지 되짚어 보기를 바랐습니다.
우리는 모두 하나의 씨앗에서 태어났습니다. 자그맣고 가냘프고 쪼글쪼글하기까지 했던 생명은 점점 자라나 제가끔 꽃을 피우며 살아갑니다. 더러는 심약하고, 더러는 심술궂고, 더러는 늦되기도 하지만, 저마다 놀라우리만치 다른 개성을 지닌 아이들이 다양한 꽃으로 피어나 세상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갑니다. 세상에 아름답지 않은 꽃은 없습니다. 작가는 세상 모든 씨앗이 지난 아름다운 가능성을 노래하듯 속살속살 들려주다가, 책의 마지막에 이르러서 조금은 단호한 목소리로 ‘선언’합니다. “그래, 너도 씨앗이야. 꽃을 품은 씨앗.” 그리고 다시 아이들에게 묻습니다. “너는 어떤 꽃을 피울래?” 거창한 포부가 담긴 대답을 강요하는 질문이 아니라, 입술을 달싹달싹 작은 소리로 우물쭈물 무언가를 말하려는 아이들을 향해 귀기울이는 질문이기를 바라면서요.
More Information
출판사 책읽는곰
영역 창작그림책
연령대 3세이상
구성 양장본 | 40쪽 | 285*205mm
배송정보 단행본 두권이상 무료배송
0
Rating:
% of 100
Write Your Own Review
You're reviewing:너는 어떤 씨앗이니?- 그림책이 참 좋아 11